전남도, 전지훈련·스포츠대회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
검색 입력폼
탑뉴스

전남도, 전지훈련·스포츠대회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

- 연간 2천290개팀 73만3천명 찾아 673억원 경제 효과 -
- 도 평가…최우수 강진, 우수 해남·영광, 장려 순천·구례 -

전지훈련- 구례군 씨름 <사진=전남도 제공>
[뉴스와이] 전라남도는 지난해 9월부터 올 8월까지 1년간 전지훈련과 스포츠대회 참여를 위해 2천290개 팀 73만 3천 명이 전남을 찾아 673억여 원의 지역경제 효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21~2022시즌 전지훈련 등 참가인원(37만 명)보다 97.8%나 늘어난 규모로, 전남이 최적의 전지훈련지 및 각종 대회 개최지로 자리매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는 강진 축구전용경기장, 순천 팔마종합운동장, 해남우슬경기장, 영광 스포티움 등 스포츠 기반시설이 잘 갖춰진데다, 전남의 우수한 관광자원과 온화한 기후, 맛있는 음식, 편리한 교통 여건 등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시군의 적극적인 유치 노력도 한몫했다. 전남도가 지난 1년간 시군의 전지훈련 등 내·외국인 유치, 우수사례 발굴, 선수단의 관광문화시설 이용 실적 등을 종합 평가한 결과 최우수상은 강진군, 우수상은 해남군·영광군, 장려상은 순천시·구례군, 노력상은 여수시·보성군이 선정됐다. 부상으로 최우수상에는 6천만 원, 우수상 4천만 원, 장려상 2천만 원, 노력상 1천만 원의 체육시설 개·보수비를 지원한다.

전지훈련 주요 운동 종목은 축구, 야구, 태권도, 농구, 배드민턴으로 전체 유치 종목의 65.7%를 차지했다. 출신 지역별로는 경기, 서울, 전북, 광주, 경북 순으로 전남을 찾았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전지훈련 유치가 어려웠던 해외선수단도 전남을 찾았다.

일본 이시다클럽 탁구팀 230여 명은 강진군을, 대만풍원상업고 배구 선수 140명은 영광군을, 태국 폴리스FC 200여명은 완도군에서 훈련하는 등 총 인원이 1천300여 명에 이른다.

박호 전남도 스포츠산업과장은 “전남을 방문하는 전지훈련팀이 경기력 향상에 집중하도록 쾌적한 체육시설을 지속해서 확충할 계획”이라며 “체육 기반시설과 관광자원을 연계한 스포츠 관광산업을 육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와이 newsy22@naver.com